유럽연합의 국경 개방조치가 동유럽 신규회원국으로 확대됨에 따라 21일 독일과 폴란드 및 체코 국경이 개방됐습니다.

독일, 폴란드, 체코 3개국 접경지역인 치타우에서 열린 유럽연합 국경개방 확대 축하행사에서 메르켈 독일 총리와 도날드 투스크 폴란드 총리는 마누엘 바로수 유럽연합 집행위원장과 함께 치타우의 국경검문소 문을 활짝 열어젖혔습니다.

유럽연합 27개 회원국은 지난 달 8일, 브뤼셀에서 내무장관회의를 갖고 국경개방협약인 ‘솅겐조약’을 지난 2004년 5월에 가입한 중부 동부유럽 9개국으로 확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솅겐조약은 유럽연합 회원국 국민이 다른 회원국 국경을 통과할 때 특별한 사유가 있을 경우를 제외하고는 여권검사를 하지 않고 자유로운 통행을 할 수 있도록 보장한 조약입니다.

*****

European leaders are celebrating the expansion of the European Union's passport-free zone.

Nine of the newest EU member states today (Friday) joined what is known as the Schengen Area, where EU citizens can travel without facing border checks.

In the German town of Zittau, near the border of Poland and the Czech Republic, Chancellor Angela Merkel joined Polish and Czech leaders at ceremonies and called the expansion "historic"

The move integrates mostly former communist-ruled countries more closely into the European community. But critics worry about a rise in crime and illegal immigration.

Some critics expressed fear the expansion could increase tension with countries outside the zone.

Hungarian Foreign Minister Kinga Goncz, whose country just joined the Schengen Area, traveled to Ukraine, which lies outside the zone. Goncz promised to promote close contact with Ukrainian citizens, many of whom are ethnic Hungarians.

The nine new Schengen entrants are the Czech Republic, Estonia, Hungary, Latvia, Lithuania, Malta, Poland, Slovakia and Sloven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