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당국은 19일 발생한 열차 탈선 사고에 대한 공식적인 조사에 착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열차 사고로 적어도 40명이 사망하고 120명 이상이 부상당했습니다.

파키스탄 철도 관리들은 20일 아직 열차의 정확한 탈선 원인을 규명하지 못했지만,  고의성 작업 방해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사고 열차는 남부 카라치 시를 출발해 동부 라호르 시로 향하던 중,  메흐랍푸르 부근에서 전체 18량 중 14량이 철로를 벗어났습니다.

탑승객들은 이슬람권 최대 명절인 희생제 연휴를 맞아 고향으로 행하던 중 사고를 당했습니다.

Pakistani authorities have launched a formal investigation into the derailment of an express train Wednesday that killed at least 40 people and injured more than 120 others.

Railway officials said today (Thursday) they have yet to determine exactly what caused the train to derail, but that there is no indication of sabotage.

The train was heading from the southern port city of Karachi to the eastern city of Lahore when the majority of its cars slipped off the rails near the town of Mehrabpur in Sindh province.

Local villagers helped rescue those trapped in the wreckage in total darkness, before emergency crews arrived on the scene.

Many of the passengers were heading home to celebrate the Muslim festival of Eid al-Adha (the festival of sacrif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