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인플레이션 억제와 경기 과열을 막기위해 올해 들어 6번째 이자율을 인상했습니다.

분석가들은 치솟는  식료품 가격으로 지난달 중국의 인플레이션률이 11년 최고치인 6.9 %로 오르자 이 같은 이자율 인상을 예상했었습니다.

중국 중앙은행은 21일을 기해 1년 대부 이자율이 7.47%로 오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 중앙 은행은 또 중국인들에게 주식투자 보다는 저축을 장려하기 위한 목적으로 1년 예금 이자율을 4.14 %로 올렸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중국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11% 이상의 경제 성장을 이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China is raising interest rates for the sixth time this year to try to contain inflation and stop the booming Chinese economy from overheating.

Analysts had expected another rate increase after China's inflation rate jumped to an 11-year high of six-point-nine percent in November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due to soaring food prices.

China's central bank says that effective Friday, the interest charged on a one-year loan will rise by 18 basis points to seven-point-four-seven percent.

The bank also is raising the one-year bank deposit rate by 27 basis points to four-point-one-four percent to encourage people to save their money rather than invest in stocks or property.

Beijing has steadily raised borrowing costs this year to try to cool the economy, but growth is still expected to exceed 11 percent thanks to China's booming ex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