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연합이 아프리카대륙의 분쟁을 방지하기 위해 저명 인사들로 구성된 위원회를 출범시켰습니다. 위원회는 이른바 ‘현명한 자들의 위원회 (the panel of the wise)’, 약칭 ‘현자 위원회’로 불리우고 있습니다. 

아프리카 연합 집행위원회는 올해 5명의 저명  인사들로 구성된 새 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이들은 분쟁방지 현안들과 관련해3년 임기동안  아프리카대륙의 5개 지역을 대표하게 됩니다.

이른바 ‘현자 위원회’에는 아프리카의  동부 탄자니아 출신 살림 아흐메드 살림 (Salim Ahmed Salim) 전 아프리카 단결기구 (OAU) 사무총장과  아프리카 북부 출신인 아흐메드 벤 벨라 (Ahmed Ben Bella) 전 알제리 대통령,  그리고  서부를 대표하는 베닌의 엘리자베스 포뇽 (Elizabeth K. Pognon) 대법원장이 있습니다. 또 아프리카 중부는 상투메 프린시페의  미겔 트로보아다 (Miguel Trovoada) 대통령이, 남부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브리갈리아 밤 (Brigalia Bam) 독립선거위원장이 각각 대표하게됩니다.

‘현자 위원’는 특히 아프리카 여러국가 지도자들에게 전쟁은 하나의 선택이 되어서는 않된다는 점을 납득시키기 위해 도덕적 권위를 내세우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사이드 지니트 (Said Djinnit) 아프리카 연합 평화안보 집행관은 말했습니다.

지니트 집행관은 “평화를 추진하기 위해  이 새로운 이른바 ‘현자위원회’의 독자적인 권위를 활용하고  아프리카 연합 평화안보 집행위원회가 해 낼 수 없는 일들을 위원회가 대신 할수 있겠금 하는게 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위원회 출범식에는 다음주 91세가 되는 벤 벨라 전 알제리 대통령을 제외한 모든 위원들이 참석했습니다. 벨라 전 대통령의 연설은 살림 아흐메드 살림 전 아프리카단결기구 사무총장이 대독했습니다.

벨라 전 대통령은 연설문에서 “아프리카 연합은 식민주의와 인종차별정책에 대한 투쟁의 최전방에 서서 아프리카로 하여금 자유를 쟁취할 수 있게 해줬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국제무대에서 아프리카를 핵심적인  존재로 자리잡게 만들어 아프리카의 꿈을 실현시켰다고 말했습니다. 

현자위원회의 여성 위원들은 분쟁방지 분야에 여성적인 시각을 반영하는데 힘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남아공화국의 ‘브리갈리아 밤’   선거위원장은 여성들은 타고난 중재인(peacemaker)들이라고 말했습니다.

밤  선거위원장은 “어느 사회나  가정안에서  진실의 가치관을 심어주는 사람은   곧  어머니들이라고 전제하고 여성들은 영적인 힘과   직선적인 솔직함을 타고났다고   말했습니다.  여성들은 인간의 생명은 보호되어야 한다고 믿고 있기 때문에 자신은  사람들의 사고방식을 그런방향으로 바꾸는데 기여하기 원한다고 밤씨는 강조했습니다.     

밤 위원장은 “‘현명한 자들, 또는 현자 위원회’가 당면한 과제는 현재와 미래의 아프리카 지도자들이 새로운 중재의 문화를 도입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밤 위원장은 분쟁으로 얼룩진 아프리카대륙에서 이같은 과제를 달성하는건  쉽지 않다며  거대한 아프리카 대륙 전체를 바꿀수는 없다는 점을  명심해야한다고 덧붙였습니다.

The African Union has inaugurated a panel of distinguished citizens to promote efforts to prevent conflict on a continent that has seen more than its share of wars.  VOA's Peter Heinlein reports from AU headquarters in Addis Ababa the group is being called "the panel of the wise."

The Commission of the African Union earlier this year established the panel of five eminent persons to represent the continent's five regions on conflict prevention issues.  Each member will serve a three-year term.

The so-called "panel of the wise" includes former Organization of African Unity secretary-general Salim Ahmed Salim of Tanzania from the east; former Algerian president Ahmed Ben Bella from the north, and Benin's constitutional court president, Elisabeth K. Pognon, representing the west.

The central Africa seat is held by former Sao Tome and Principe president Miguel Trovoada, and the southern representative is South Africa's Independent Electoral Commission chief Brigalia Bam.

AU Peace and Security Commissioner Said Djinnit says the panel's value will be in using its moral authority to persuade African leaders that war should not be an option.

"The idea is to make use of their authority and independent authority to push our agenda for peace and to enable them to do what the peace and Security Council and the Commission cannot do," he said.  "To deploy their own talent, their own ways and means of ensuring that peace is consolidated on the continent."

All panel members were present for the inaugural ceremonies except Ben Bella, who turns 91 next week.  He sent a message, which was read by Salim Salim.

"Having been in the forefront of the struggle against colonialism and apartheid, our continental organization enabled Africa to free itself and launch itself in the international arena as a key factor, thus realizing at the same time a part of the African dream," he said. 

Salim will serve on the "Panel of the Wise" in addition to his current duties as the AU special envoy on Darfur.  There he is struggling to persuade donor nations to provide military hardware for a hybrid peacekeeping mission being formed to replace the overstretched African Union force that has failed to curb the violence in western Sudan.

He tells VOA he is mystified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reluctance to back up its words of concern about Darfur with the helicopters needed to enforce peace.

"I find it extremely difficult to understand how, in this day and age, with all the resources available, it would still be difficult to get the helicopters required for the force," he explained.  "And unless this force is properly equipped, it is going to meet the same problems the African Union force met in Darfur."

The female members of the panel expressed hope they could be a force for bringing a feminine perspective to the field of conflict prevention.  South Africa's Electoral Commission Chairwoman Brigalia Bam says women are natural peacemakers.

"Because in any society, the people who entrench values of goodness is usually in any given family a mother, and since I am a believer, I am not calling myself a feminist, but I believe in the influence of women, I believe in the spirituality of women, I believe in their forthrightness, because they believe in the protection of human life and I see myself as contributing to this way of thinking, of changing our minds," she said.

Bam says the challenge facing the "Panel of the Wise" is to influence present and future African leaders to acquire a new culture of mediation. But she acknowledged the task is enormous in a region best by numerous conflicts.  She said, we must remember, "we cannot change the whole of the large contin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