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에서 집중호우로 인한 홍수로 29명이 사망했습니다.

‘말레이시아 스타’신문은 19일, 이달 초에 시작된 집중호우로 물난리를 겪고 있는 북부 파항 주에서 2만3,000여명의 주민들이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태국 국경 부근의 댐이 붕괴되면서 최악의 물난리를 겪고 있는 북부 케란탄 주에서는 8천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스타 신문은 현재 814가구가 구호센터에 수용돼 있는 조호르 주의 상황은 점차 개선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At least 29 people have died in floods across Malaysia, as weather forecasters predict more bad weather in coming days.

The Malaysia Star newspaper today (Wednesday) reported more than 23-thousand people have been evacuated from northern Pahang state since flooding began early this month.

More than eight thousand people have been displaced in the northern state of Kelantan, where flooding worsened after a dam burst in bordering Thailand.

The Star says the situation is improving in the southern state of Johor, where 814 families are being housed in relief centers.

Authorities say a high tide phenomenon expected Friday could aggravate the flooding in coastal st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