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는 18일 미국 하와이 앞바다에서 실시한 해상자위대의 미사일방위(MD) 요격 시험이 성공적으로 끝났다고 발표했습니다.

미국과 일본 관리들은 17일 오후 해상자위대 이지스함 ‘곤고’가 태평양 상공에서 중거리 미사일 한대를 성공적으로 격추시켰다고 말했습니다.

표적 미사일은 하와이 열도 가운데 하나인 카와이 섬에서 발사된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이 표적 미사일이 북한의 미사일과 유사한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이번 미사일 요격 시험을 위해 약 5천만 달러를 지불했습니다. 

이번 시험은 일본 자위대 간부가 이지스함의 기밀을 누출한 혐의로 체포된지 하루 만에 실시됐습니다.

Japan has successfully tested a U.S.-built system off the coast of Hawaii that is designed to track and destroy missiles.

Japanese and U.S. military officials said late Monday that the navy destroyer Kongo successfully shot down a medium-range missile in space over the Pacific Ocean.

The target missile was fired from a U.S. missile range on the island of Kauai.

Experts said the missile resembled those in the arsenal of North Korea.

Japan -- the first U.S. ally to fire an interceptor -- paid some 50 million dollars for the test.

The test comes just days after a Japanese navy lieutenant commander was arrested for leaking classified information about the system.

Kongo is the first of four Japanese Maritime Self Defense Forces destroyers due to be outfitted with the missile intercept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