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 무장세력들이  이스라엘남부에 로케트포를 발사한 데 대한 보복으로 17일 밤부터 가자 지구에 공습을 가해 13명의 팔레스타인 무장세력을 살해했다고 밝혔습니다.

팔레스타인 무장세력 하마스는 18일, 남부 가자지구에서 회교무장단체의 보안 진지에 대한 이스라엘 군의 공습으로 2명의 요원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하마스의 고위관계자인 이스마일 라드완은 팔레스타인 라디오방송에서 모든 정파들이 보복에 나설 것이라고 밝히고, 이스라엘은 행동의 대가를 치뤄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 군의 마크 레게브  대변인은 이스라엘을 공격한 자들에 대해서는 누구든지 면죄부가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

Israeli air strikes have killed 13 Palestinian militants since late Monday as part of an offensive against gunmen firing rockets into southern Israel.

Hamas says two of its members were killed today (Tuesday) in southern Gaza in an Israeli air strike on a security position of the Islamic militant group.

Senior Hamas official Ismail Radwan told Palestinian radio that all factions should retaliate. He said Israel must bear the consequences of its actions.

Israeli spokesman Mark Regev said there will be no immunity for anyone who attacks Israel.

Meanwhile, the new U.S. special envoy for Middle East security -- General James Jones -- met senior Israeli military officials today (Tuesday) in Jerusalem. General Jones also held talks with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Jones earlier met Israeli Defense Minister Ehud Barak. An Israeli defense ministry statement says the two discussed a range of regional, diplomatic, and security issu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