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 이유로 16개월 이상 공석에서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피델 카스트로 쿠바 대통령은 자신은 차세대 지도자들의 부상을 가로막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17일 쿠바 국영 방송을 통해 낭독된 서한에서 카스트로 대통령은 자신의 기본 의무는 지도자 위치에 연연하는 것이 아니라며, 젊은 사람들의 앞길을 가로막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현재 81세의 카스트로가 대통령 직에서 영구적으로 물러날 수 있음을 최초로 시사하는 발언입니다.  카스트로는 지난 2006년 7월 수술을 받으면서 자신의 동생 라울에게 한시적으로 권력을 이양했습니다.

쿠바 정부는 현재 카스트로의 건강 상태에 대해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Cuban leader Fidel Castro, who has not been seen in public in more than 16 months because of ill health, says that he will not obstruct the rise of a new generation of leaders.

In a letter read on Cuban state television Monday, Mr. Castro said his elemental duty is not to hold onto positions, or stand in the way of younger people.

It was the first suggestion from the 81-year-old Castro that he might step down permanently from the presidency. He handed over power to his brother, Raul, in July 2006 to undergo surgery, but said the move was temporary. He has yet to reclaim presidential powers.

Fidel Castro has since appeared in official photographs and videos and regularly is credited with essays on international themes. Details of his health have been kept secret by the Cuban government. The Cuban leader seized power in a 1959 revolution. He officially remains head of the gover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