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착취와 저임금 등으로 논란이 됐던 체코 내 북한 노동자 문제가 내년 1월 말이면 사라질 것이라고 체코 당국이 밝혔습니다.

체코 내무부는 18일 `AFP 통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체코에 장기체류 중인 모든 북한 노동자가 내년 1월 말까지 북한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체코 내무부는 지난 11월 말까지 장기체류 비자를 갖고 체코에 머물고 있는 북한 노동자는 1백34명이라고 밝히고, 그러나 이들 모두 비자가 만료되는 내년 1월 말까지 체코를 떠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체코의 인권단체들과 국제 인권 관련 비정부기구들은 체코 내 북한 노동자들이 이동의 자유 없이 현대판 노예처럼 북한정권으로부터 노동착취를 당하며, 임금을 대부분 북한 정부에 빼앗기고 있다고 비난해 왔습니다.

체코 정부는 국제사회의 비판이 거세지자 지난 1월부터 북한 노동자들에 대해 새로운 취업비자 발급과 이미 발급된 비자의 연장을 허가하지 않겠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체코 정부는 비자발급 중단은 지난해 북한의 핵실험 이후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제결의안 1718호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체코 내 인권단체들은 이 조치가 노동착취에 따른 유럽사회의 우려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해왔습니다.

체코에는 지난해 말까지 4백여 명의 북한 노동자가 자동차 부품과 봉제, 액세서리 공장 등에서 일했었으며 이 가운데 90%가 20대 초반의 여성들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국 정부 산하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지난 7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의 해외진출 노동 인력을 2만~3만 명으로 추산했습니다. 보고서를 작성한 북한 김일성대 교수 출신의 조명철 통일국제협력팀장은 북한 정부가 중국과 러시아, 중동 지역 등 전세계 45개국에 외화벌이 목적으로 인력을 파견하고 있으며 규모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