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새벽 카불의 한 경찰서 부근에서 로케트 포탄을 가득 실은 차량이 폭발하면서 최소 5명이 숨지고 경찰관 2명 등 여러 명이 다쳤다고, 아프간 당국이 밝혔습니다.

국방부 대변인은, 폭발이 일어나기 직전에 경찰서를 향해 원격조정으로 보이는 로케트 포탄 한 발이 발사돼 군중속으로 떨어지면서 민간인 사상자들이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로케트 포탄은 자동차의 건초 더미 속에 숨겨 몰래 도시로 반입됐습니다.

탈레반은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히고 이것은 경찰을 겨냥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Afghan officials say a rocket-filled vehicle blew up near Kabul's police headquarters early this (Saturday) morning, killing at least five people and wounding several others, including two policemen.

A Defense Ministry spokesman (General Zahir Azimi) said moments before the explosion one rocket was fired -- apparently by remote control -- toward the police headquarters. But it landed in a crowd, causing civilian casualties.

The rockets were smuggled into the city by hiding them under a pile of hay on the vehicle.

The Taliban has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attack, saying it was targeted at police.

The Taliban carried out two separate suicide attacks in Kabul earlier this month, killing 13 civilians and wounding 22 oth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