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해안 경찰은 충청남도 태안 앞바다에 유출된 기름이 초기 사고 지점에서100킬로미터 이상 번졌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타르 같은 기름 덩어리들이120킬로미터 남쪽에 위치한 연도 부근까지 떠다니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해안 경찰 관리들은 이 기름 덩어리들은 제거가 용이하고 장기적으로 환경에 덜 위협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7일 태안 앞바다에서 홍콩선적 14만6천t급 유조선과 해상크레인을 적재한 1만1천800t급 부선이 충돌하면서 기름 1만톤 이상이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현재 4만여명의 한국군과 자원봉사자들, 그리고 300척의 선박과 헤리곱터 17대가 유출된 기름이 번지는 것을 막기위해 기름제거 작업에 투입된 상태입니다.     

South Korea's Coast Guard says remnants of the country's worst oil spill have spread more than 100 kilometers from the site of the initial accident.

The guard says tar-like clumps of oil have been spotted 120 kilometers south, near the island of Yeondo on South Korea's western coast.

Coast guard officials say the clumps will make it easier to clean up, and pose less of a long-term environmental threat.

South Korea's military has been working frantically to clean up the mess created when a barge slammed into a tanker and punctured it, spilling more than 10-thousand tons of crude oil in the sea.

More than 40-thousand South Korean troops are working to combat the spill today (Saturday), along with scores of volunteers, more than 300 vessels and a fleet of 17 helicopters.

A team of U.S. experts is in the region to assist with the clean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