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프 데 후프 스헤페르 나토 사무총장은 13일 일본이 나토 주도 국제치안지원부대 병력 지원을 포함해 아프가니스탄 재건에 있어 더 큰 역할을 재개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스헤페르 사무총장은 이 날 일본 도쿄를 방문해 일본은 아프가니스탄 주재 국제치안지원부대의 작전 참여에 있어 아직 가능성의 한계까지 다다라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나토 사령관들은 국제치안지원부대의 현재의 병력 참여 정도로는 탈레반 무장세력과의 전투를 벌이고 있는 아프가니스탄의 안보 확보에 불충분하다고 불평해왔습니다.

스헤페르 사무총장은 일본 후쿠다 야스오 총리를 만날 예정입니다. 일본은 평화헌법에 따라 국제치안지원부대에 병력을 지원할 수 없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NATO Secretary General Jaap de Hoop Scheffer says he hopes Japan will assume a bigger role in the reconstruction of Afghanistan, including possibly taking part in the NATO-led security mission.

Speaking at a forum in Tokyo today (Thursday), De Hoop Scheffer said Japan has yet to reach, what he called, "the limit of its possibilities" in participating in the operations of the International Security Assistance Force (ISAF) in Afghanistan.

NATO commanders have complained that the current level of troops for ISAF is not enough to ensure security for Afghanistan, where the international force is battling a resurgent Taliban.

The NATO chief is to meet with Japanese Prime Minister Yasuo Fukuda later today. He also is due to hold talks with Japan's defense and foreign ministers during his three-day visit.

Tokyo says it cannot contribute troops to ISAF, because of the Japan's pacifist constit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