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는 두개의 국제인권조약에 서명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펠리페 페레즈 로게 쿠바 외무장관은 10일 쿠바가 2008년 3월까지 시민, 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규약 그리고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권리에 관한 규약에 가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로게 외무장관은 제 59회 세계 인권의 날을 맞아 이같은 발표를 하며, 유엔 인권이사회의 정기적인 감사도 받겠다고 말했습니다. 수전 맥데이드(Susan McDade) 유엔 쿠바 상주조정관은 로게 외무장관의 발표를 환영했습니다.

한편, 쿠바 외무부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서 몇명의 쿠바 반체제 인사들이 인권 증진을 촉구하며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 시위는 피델 카스트로 국가평의회 의장 지지자들에 의해 교란됐지만, 부상자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

Cuba says it will sign two international human rights agreements.

Foreign Minister Felipe Perez Roque said Monday that Cuba will sign a United Nations pact on civil and political rights, and a similar pact on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rights, during the first quarter of 2008.

The announcement coincided with International Human Rights Day.

He also said the communist country will allow periodic monitoring by the U.N. Human Rights Council.

The U.N.'s resident coordinator in Cuba (Susan McDade) said the announcement is very positive.

The Human Rights Council replaced the U.N. Human Rights Commission last year. Havana had said the original council was influenced by the United States.

Several blocks away from the Cuban foreign ministry, a few dissidents rallied in support of improved human rights on the island. Counter-protesters interrupted the demonstration by voicing support for ailing Cuban leader Fidel Castro. There were no reports of inju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