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세계적인 교향악단인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내년 2월26일 평양에서 공연을 갖는다고, 11일 공식 발표했습니다. 내년 초 아시아 순회공연의 일환으로 평양을 방문하는 뉴욕 필은 평양 공연 직후 2월28일 한국에서도 공연할 계획입니다. 김근삼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미국의 세계적인 교향악단인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역사적인 평양 공연이 확정됐습니다. 뉴욕 필하모닉은 11일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2월25일부터 27일까지 48시간 동안 평양을 방문하며, 26일 동평양극장에서 공연을 갖는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서 미국의 교향악단이 공연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뉴욕 필의 폴 구엔더 이사장과 자린 메타 단장 외에 박길연 유엔주재 북한대사가 참석했습니다. 당초 참석할 예정이었던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다른 일정때문에 불참했습니다.

박길연 대사는 "뉴욕 필 평양 공연을 전적으로 환영한다"며 이번 공연이 양국 음악인과 국민들의 우호와 이해를 증진시키고, 궁극적으로 양국 관계 개선에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폴 구엔더 뉴욕 필 이사장은 "역사적인 1959년 구 소련 공연에서부터 2월 남북한 공연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희망은 음악이 긍정적 변화를 위한 촉매로서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평양 공연의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 션 맥코맥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문화적 측면에서의 교류 확대를 적극 환영한다”면서 “하지만 북한과 세계, 북한과 미국의 관계 변화는 북한이 6자회담 속에서 성실한 핵 신고를 하고 궁극적으로 핵 해체를 해야만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뉴욕 필은 미국을 대표하는 교향악단으로 독일의 베를린 필, 오스트리아의 빈 필과 함께 '세계 3대 교향악단'으로 꼽힙니다. 지난 1842년에 설립된 이래 지금까지 58개국 8백20개 도시에서 공연을 했습니다.

이번 아시아 순회공연은 로린 마젤이 지휘하며, 평양 공연에서는 거시윈의 '파리의 미국인', 드보르작 교향곡 9번 '신세계' 등을 연주할 계획입니다.

특히 뉴욕 필은 다른 나라에서의 첫 공연에서 미국 국가를 연주하는 전통을 갖고 있는데, 북한 정부도 이번에 뉴욕 필의 미국 국가 연주를 허용했습니다. 뉴욕 필은 평양 공연에 이어 28일 서울 공연으로 아시아 순회 일정을 마무리합니다.

한편 자린 메타 단장은 이번 공연과 관련해 "지난 8월 북한 정부로부터 공연 초청을 받았으며, 미 국무부와 뉴욕 소재 민간단체인 코리아 소사이어티의 지원으로 평양 공연이 성사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뉴욕 필은 또 톰 랜토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이 지난 7일 메타 단장에게 서한을 보내 "뉴욕 필의 평양 공연을 강력히 지지하며, 평양 공연은 북한이 행동을 바꿈으로써 더 많은 이득을 얻고 국제사회에 다시 합류한다는 중요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소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