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은 미국이 이란의 핵활동에 관한 보고서를 마련하기 위해 간첩의 첩보활동을 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이란 관영 IRNA통신은 8일, 마누세르 모카키 이란 외무장관이 이란 주재 스위스대사관에 항의서한을 보내 이번 주에 발표된 미국의 국가정보평가보고서에 관해 불만을 제기했다고 한 말을 인용, 보도했습니다.

스위스 대사관은 미국이 외교관계가 없는 이란에서 미국의 이익을 대리하고 있습니다.

모타키 장관은 이 항의서한에서 간첩행위에 대해 해명해줄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지난 2003년에 이란이 핵무기계획을 중단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은 8일 바레인에서 이란이 여전히 중동과 미국의 위협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Iran has accused the United States of using espionage to compile a report about Iranian nuclear activities.

The official news agency, IRNA, quotes Iran's Foreign Minister Manouchehr Mottaki as saying his government sent a protest letter to the Swiss embassy in Tehran, complaining about the U.S. National Intelligence Estimate report published this week. The Swiss embassy handles U.S. interests in the absence of U.S. diplomatic representation.

Mottaki is quoted as saying Iran is demanding an explanation for the alleged espionage.

The report says Tehran halted a nuclear weapons program in 2003.

Today (Saturday) in Bahrain, U.S.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said Iran remains a threat to the Middle East and the United States. He told a security conference that countries in the Persian Gulf must work together to demand that Iran clear all ambiguities about its past nuclear activities and openly pledge not to develop nuclear weap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