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유조선 충돌사고로 수산, 증식 양식시설 등에 대규모 피해가 예상되는 충청남도 태안군, 서산시, 보령시, 서천군, 홍성군, 당진군 일대에 대해 8일 재난사태를 선포했습니다.

한국 연합통신에 따르면, 노무현 대통령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박명재 행정자치부장관으로부터 재난사태 선포계획을 보고받고, 모든 인적 물적 자원을 총동원해 피해를 최소화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번 재난 사태 선포는 2005년 4월 강원도 양양, 고성군 산불 발생 때 이후 두번째로, 재정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특별재난지역 선포와는 달리, 재난을 신속히 수습하기 위한 인적 물적 동원과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것입니다.

앞서 7일 충남 태안군 만리포 앞 바다에서 정박중이던 홍콩 선적 유조선 ‘헤베이 스프리트호’에 해상 크레인을 적재한 삼성물산 소유 부선이 충돌하면서 유조선에서 1만 500킬로리터의 원유가 바다로 유출, 인근 해역을 오염시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