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법원은 2001년 한 고급 해안 휴양지에서 미국 선교사 부부외 18명을 납치한 이슬람 무장요원 14명에게 종신형을 선고했습니다.

6일 열린 재판에서 알카에다 조직과 연계된 아부 사야프 단체 14명은 종신형을 선고받고, 희생자 가족들에 대해 피해를 보상할 것을 판결받았습니다.

이들에 의해 납치된 인질들을 석방하기 위해 1년간 수색작업이 펼쳐졌으며, 그 기간 중 미국인 2명을 포함한  5명이 사살됐습니다. 이들 가운데 미국인 1명은 참수당했습니다.

마닐라 소재 미국 대사관의 한 관리는 이번 판결은 필리핀 법체계의 능력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높게 평가했습니다.

A Philippine court has convicted 14 militants of kidnapping 20 people in a 2001 incident that left two Americans dead, including one who was beheaded.

The chase to free the hostages from their captors lasted for over a year and prompted Washington to start training troops in the Philippines.

A judge at the trial today (Thursday) sentenced 14 members of the al-Qaida-linked Abu Sayyaf group to life in prison and asked them to pay damages to the victims' families.

An official at the U.S. Embassy in Manilla (Department of Justice attach頒obert Courtney) praised the ruling and said it sent a strong message about the capability of the Philippine judicial system.

Terrorism analyst Rommel Banlaoi said the incident was a key development in the U.S.-led war on terror and help strengthen security ties between Washington and Manil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