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군은 팔레스타인 무장세력의 공격을 저지하기 위해 하마스가 장악하고 있는 가자지구에 대한 주요공격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습니다.

가비 아슈케나지 육군 참모총장은 5일, 가자지구에 대한 지상작전계획을 수립해 현재 정부의 재가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의 에후드 바라크 국방장관은 4일, 가자지구로 부터의 빈번한 공격을 막기 위해 결국 가자지구에 대한 강력한 지상작전을 시작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날 오전 이스라엘 군은 가자지구에 공습을 감행해 2명의 하마스 요원을 살해하고 여러 명에게 부상을 입혔습니다.

*****

The Israeli military says it has completed plans for a major offensive in the Hamas-controlled Gaza Strip aimed at halting Palestinian attacks.

Army Chief, General Gabi Ashkenazi, said today (Wednesday) a ground operation is ready to start, pending the government's approval.

Defense Minister Ehud Barak warned on Tuesday that Israel would eventually have to launch an extensive operation in Gaza to stop the frequent attacks from the coastal strip.

Earlier today, Israeli strikes killed two Hamas militants and wounded several others in Gaza.

Israel frequently carries out attacks against militants to prevent them from firing rocket and mortars toward Israel from the Gaza Strip. It has killed more than 20 militants in the past 10 days.

The militant Islamist group Hamas seized control of Gaza in Ju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