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이 이라크를 전격 방문하고 있는 가운데, 5일 중부 바그다드의 번화가인 카라다지역에서 일어난 차량폭탄 폭발로 최소 15명이 사망하고, 30명이 부상했습니다.

이날 모술과 바쿠바, 키르쿠크에서 일어난 일련의 폭탄공격으로 최소 8명이 사망했습니다.

이같은 폭력에도 불구하고 게이츠 장관은 기자들에게 안전하고 안정된 이라크가 임박했다고 말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안보 진전상황을 평가하기 위해 공식 발표 없이 현재 이라크를 전격 방문하고 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와 고위 관계자들을 만나 이라크의 현상황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안보 개선을 위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입니다.

*****

A car bomb blast in central Baghdad has killed at least 15 people during a visit by U.S.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Despite the violence, Gates told reporters a secure and stable Iraq is within reach. He was making an unannounced visit to assess progress in security.

The car bomb in Baghdad's busy Karrada district also wounded more than 30 people.

It was the fourth car bomb attack in Iraq today (Wednesday). At least eight people were killed in earlier blasts in the cities of Mosul, Baquba and Kirkuk. Today's bombings follow a decline in the level of violence across Iraq.

Gates's visit included meetings with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and other senior officials to get their view of the situation and to see what more they can do to improve secur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