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 6자회담의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5일, 올해 말까지로 예정된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와 관련해 북한 측과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 북 핵 6자 수석대표 회담이 올해 안에 열리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좀더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북 핵 6자회담의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5일 북한 영변의 5메가와트 원자로 등 핵 시설들에 대한 불능화 작업이 예정대로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이날 2박3일 간의 북한 방문을 마치고 중국 베이징에 도착해 가진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직접 영변 현장을 둘러본 결과 불능화 작업이 최대한 빠른 속도로 잘 진척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힐 차관보는 그러나 불능화와 함께 북한이 올해 안에 마무리하도록 돼 있는 핵 프로그램 신고에 대해서는 북한 측과 견해차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미국은 신고서를 제출받자 마자 즉각 부실하다는 것을 알 수 있는 그런 신고는 원하지 않는다면서,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는 완전하고 정확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그러나 이번 방북기간 중 북한 측과 정확히 어떤 부분에서 견해차를 보였는지에 대해 밝히지 않았습니다. 그는 다만 "북한이 곧 준비하게 될 신고목록은 대략적인 초안이라 해도 완전하고 정확해야 한다"며 목록에 핵 시설과 핵 물질, 핵 프로그램 등 어느 하나라도 빠져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관측통들은 미국과 북한 양측이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과 기존에 추출된 플루토늄 물량과 관련해 가장 현격한 견해차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힐 차관보가 이번 방북을 통해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와 관련한 합의에 이르지 못함에 따라 이 문제는 6자회담 재개 여부는 물론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등 앞으로의 북 핵 협상 전반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관측통들은 북한 측이 미국과 6자회담의 다른 당사국들이 만족할 만한 수준의 핵 신고를 하지 않을 경우 2.13 합의에 따른 북 핵 폐기 일정이 전반적으로 교착상태에 빠질 수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실제로 힐 차관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초 6일부터 8일까지로 예정됐던 6자 수석대표 회담이 올해 안에 열리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힐 차관보는 방북 전 북한의 군부 인사들과 만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었지만 면담이 성사됐는지 여부는 분명하지 않습니다. 힐 차관보는 그러나 6자회담의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 외에 박의춘 북한 외무상을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군부는 미국과의 협상을 통한 핵 계획 폐기에 대해 강경론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힐 차관보는 북한 정권 내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는 이들을 직접 만나 설득한다는 계획이었습니다.

힐 차관보는 베이징에서 6자회담의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 등을 만난 뒤 7일 워싱턴으로 돌아올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