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식량계획, WFP의 대북 긴급 식량지원 프로그램이 지난 주 3개월만에 마무리된 가운데, 북한 당국이 추가 지원을 요청하고 나섰습니다. WFP는 최근 국제 곡물가격 상승으로 북한 당국의 자체 곡물 수입물량마저 줄었다며 내년 1월 수해 지역에 대한 식량 분배 최종 실사 이후 추가 지원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지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세계식량계획, WFP는 지난 8월 큰물 피해를 입은 북한에 대해 8월27일부터 11월27일까지 3개월 간의 긴급 식량지원 사업을 모두 마쳤다며, 북한 당국이 추가 지원을 요청했으며, 내년 1월 지원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WFP 아시아 사무소의 폴 리즐리 대변인은 3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일부 수해 피해지역에 대해 WFP가 식량 지원을 계속해 줬으면 좋겠다는 북한 측의 요청이 있었다며, 북한 당국과 이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WFP는 지난 8월 큰물 피해 이후 두 차례에 걸쳐 10만 t 상당의 곡물을 수해 피해지역 37개 군의 주민 21만 5천 명에게 전달했으며, 중국과 북한 간 철도 식량수송이 지연돼 지난 10월 긴급 구호기간을 12월27일까지로, 한 달 간 연장한 바 있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WFP 평양사무소 국제요원들이 37개 군에 대해 지난 두 달 간 두 차례 현장실사를 실시했으며, 내년 1월 실시될 세 번째 현장조사가 WFP의 추가 식량 지원 여부를 결정하는 데 중대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WFP는 특히 2차 실사에서 37개 군 가운데 1개 군에서 식량 배분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해, 별도의 재점검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WFP 평양사무소 측의 현장실사 결과 대부분의 각 군 식량배급소에는 WFP가 지원한 식량 지원분 밖에 없어 앞으로 WFP의 추가 지원이 없으면 매우 어려운 상황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특히 국제 곡물 가격의 상승으로 북한 당국이 자체 수입하던 식량 물량 역시 최근 많이 줄었다며, 장기적으로 북한의 식량 사정은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WFP는 또 지난해부터 내년 5월 말까지를 목표로 벌이고 있는 아동과 임산부 등 북한 내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사업을 내년 8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북한 당국과 협의했으며, 추가 연장 여부 역시 내년 1월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 국토환경보호성에 따르면 지난 8월 큰물 피해로 파손됐던 전국 각지의 도로와 다리, 옹벽 등 구조물 공사가 90% 정도 완료됐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지난 1일 보도했습니다.

'조선신보'에 따르면 평양-개성 구간 고속도로의 굴 10여 곳에 조명 수만 개가 교체됐고, 평양-원산 간 관광도로 등도 원상복구됐습니다.

또 솔재령굴도 이중 방수 콩크리트 작업과 내부공사가 마무리됐으며, 풍서와 혜산 구간에는 새 도로가, 동신군, 전천군 등에는 굴을 새로 만들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