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이끄는 ‘통합러시아당’이 러시아 하원 두마 선거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습니다. 이로써 푸틴 대통령은 내년 대통령직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러시아 정치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게 됐습니다.

블라디미르 추로프 러시아 중앙선관위 위원장은 3일 현재 거의 모든 투표가 집계가 이뤄진 가운데, 통합러시아당이 64%로 1위를 그리고 공산당이 12%로 2위를 차지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유럽안보협력기구 (Organization for Security and Cooperation in Europe)의 국제 선거 감시 요원들은 이번 선거가 공정하지 않았고, 많은 국제적 민주 선거 기준을 따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적어도 2개 러시아 야당이 이번 선거 결과에 이의를 제기할 예정입니다.

일부 러시아 유권자들은  통합러시아당을 지지하지 않을 경우 해고당할 것이라고 위협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일부는 자신들이 투표장에 도착했을 때 투표함은 이미 가득 채워진 상태였다며 이번 선거는 부정 선거라고 말했습니다. 

A political party headed by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won a landslide victory in

parliamentary elections, giving the president a mandate to continue influencing Russian politics after he is due to step down next year.

With nearly all the votes counted today (Monday), the head of the elections commission (Vladimir Churov) says the United Russia party won 64 percent of the vote. The Communist Party was a distant second at 12 percent.

Two pro-Kremlin parties (the Liberal Democratic party and Fair Russia) also won enough votes to qualify for seats in the Duma (- the lower house of Russia's parliament).

International monitors from the Organization for Security and Cooperation in Europe say the vote was not fair, and failed to meet many international standards for democratic elections. The OSCE says the influence of the president's party tainted the election.

At least two opposition parties plan to challenge the results.

Some Russian voters said they were threatened with the loss of their jobs if they did not support United Russia. Others said their ballots were already filled out when they arrived at polling pla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