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경찰은 27일 바쿠바시 경찰 본부에서 자살 차량폭탄 테러가 발생해 6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경찰본부 출입구에서 발생한 폭발로 최소 7명이 부상했습니다.

이라크 당국은 또 이 날 바그다드 주재 미군이 미니버스에 총격을 가 해 여성 3명을 포함해 4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목격자들은 미니버스가 바그다드 인근 샤브의 노상 차단막을 향해 가자 미군이 총을 쏘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라크의 한 인터넷 신문은 무장괴한이 편집장과 그의 친척 11명을 살해했다고 밝혔습니다.

요르단에 본사를 둔 '샤베캇 아크바 알 이라크'는 25일 북부 바그다드의 디아 알 카와즈 편집장의 집에서 이같은 일이 발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Iraqi police say a suicide bomber has killed six people at police headquarters in the central city of Baquba.

At least seven other people were wounded when the bomber detonated his explosives at an entrance to the building.

Earlier today (Tuesday), Iraqi officials said U.S. troops in Baghdad opened fire on a minibus, killing four people, including three women. Witnesses say U.S. troops opened fire today when the vehicle advanced toward a roadblock in Baghdad's Shaab neighborhood.

In a separate incident, the U.S. military said troops opened fire on a car speeding toward a checkpoint in Baiji, killing two men and a child.

On Monday, an Iraqi online newspaper said gunmen attacked the family home of its editor, killing 11 of his relatives. The editor was in Amman, Jordan, at the time of the att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