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등 50여개 국가와 단체 대표들이 참석하는 중동 평화회의가 27일 미국 메릴랜드주 애나폴리스에서 개막됩니다.

이스라엘은 이번 회의를 통해 10여 년만에 처음으로 아랍국과 아랍국가연맹 소속 대표들을 만나게 됐습니다. 사우디 아라비아와 시리아 측 대표 역시 참석할 예정입니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26일 저녁 백악관에서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 주재로 열린 환영 만찬에서 공동의 목표는 이슬라엘과 팔레스타인이 평화롭고 안전한 민주 국가로서 함께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어려운 절충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앞서 26일 에후드 올메르트 이스라엘 총리와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을 각각 잇따라 만났습니다.

President Bush opens an Israeli-Palestinian peace conference today (Tuesday) aimed at resurrecting the Mideast peace process after a seven-year freeze in peace talks.

On the eve of the meeting, Mr. Bush said their common goal is to have Israel and Palestine existing side-by-side as democratic states in peace and security.

Mr. Bush said achieving this will require difficult compromises. He made the brief remarks Monday at a dinner hosted by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at the State Department).

Delegates from several organizations and more than 40 countries are attending the summit outside Washington in Annapolis, Maryland. It will be the first time in more than a decade the Israelis will meet with many of the Arab representatives and the Arab League. Saudi Arabia and Syria - neither of which recognize Israel - are among those countries attending.

Earlier Monday, Mr. Bush met separately with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and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