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야당은 해상자위대의 인도양 해상급유 작전을 중단시키기로 결정한 데 이어 이라크 주둔 공중자위대의 지원임무를 종결시키는 내용의 법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야당이 장악한 참의원의 한 소위원회는 27일, 미국 주도 연합군과 유엔군에 보급품과 병력 수송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공중자위대의 임무를 종결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이 법안은 28일에 참의원 본회의에서 통과될 것으로 보이지만, 여당이 장악하고 있는 보다 강력한 중의원에서는 부결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주에 일본 해상자위대의 마지막 보급함이 인도양에서 6년간 아프간 미군 주도 연합군에 대한 해상 급유지원 임무를 마치고 귀국했습니다.

*****

Japan's opposition has pushed forward a bill to end the country's air mission in Iraq, following a recent decision to cut the country's navy operations in Afghanistan.

A committee of the opposition-controlled upper house passed the bill today (Tuesday) to end a Japanese Air Self-Defense Force mission that flies goods and personnel into Iraq on behalf of the U.S.-led coalition and the United Nations.

The bill is expected to be approved by the full upper house on Wednesday, but is likely to be voted down by the more powerful lower house, which is controlled by the ruling coalition.

Last week, Japan's last navy tanker returned home, ending its six-year mission in support of U.S.-led coalition troops in Afghanistan. Opposition leaders had argued the refueling operations violated the country's pacifist constit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