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중도좌파 노동당이 24일 실시된 총선에서 11년간 집권한 존 하워드 총리의 자유국민연합에 압승을 거뒀습니다. 노동당의 케빈 러드 당수는 승리 축하연설에서 기후변화와 이라크 정책을 바꿀 것임을 거듭 약속했습니다. 시드니에서 VOA 특파원이 보내온 자세한 소식입니다.

노동당의 승리로 호주에서 10년이상 장기 집권한 존 하워드 총리의 보수정부 시대가 막을 내리게 됐습니다.

올해 68세의 전직 정부 선임 변호사 출신인 하워드 총리는 1996년 총리직에 오른 뒤 5년 연속 집권에 도전하다 쓰라린 패배를 당했습니다.

하워드 총리는 24일 시드니의 한 호텔에서 지지자들에게 감사를 표시하고 선거 패배를 공식적으로 인정했습니다.

하워드 총리는 연설 몇 분전 러드 당수에게 축하 전화를 했으며 그가 호주를 잘 이끌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워드 총리는 이번 선거가 민주주의의 위대함을 보여줬다며 자신과 26대 새 총리가 될 러드 당수는 호주인으로서 가질 수 있는 직업 가운데 총리보다 더 생산적인 일은 없다는 데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노동당의 케빈 러드 당수는 국민들에게 활력있고 책임있는 지도력을 약속했습니다.

올해 50세의 러드 당수는 하워드 정부가 자기만족에 빠져 나태한 모습을 보여왔다며 정권 교체를 주장해 왔습니다.

지적인 외모와 유창한 중국어 실력까지 갖춘 러드 당수는 지난해 12월 11년만의 정권교체라는 목표를 실현할 노동당의 새 대표에 선출됐습니다.

전직 외교관 출신으로 자칭 경제적 보수주의자인 러드 당수는 하워드 총리와는 달리 기후협약에 관한 교토의정서 비준과 이라크 주둔 호주군의 철수를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이번 선거결과의 향방은 국제 문제 보다는 금리 문제 와 같은 국내 문제가 좌우했습니다.  경제는 특히 이번 호주 총선의 핵심 사안이었습니다. 

러드 당수는 유권자들에게 자신의 전문성이 호주의 경제를 계속 번영시킬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하워드 총리는 노동당이 호주의 경제를 번영시키기에는 경험이 미숙하다며 맞섰으나 유권자들의 마음을 돌리지 못했습니다.

기후변화와 교육, 건강보험 등 의료보건 문제도 이번 선거의 쟁점 사안들이었습니다.

노동당의 승리로 그동안 조지 부시 미국대통령이 찬사를 보냈던 하워드 총리의 장기 집권 시대는 막을 내리게 됐습니다.

하워드 총리와 절친한 사이인 부시 대통령은 하워드 정부가 강력한 경제 성장을 이뤄내고 이민과 국경안보 정책에 타협하지 않는 일관된 자세를 보였다고 극찬해 왔습니다.

존 하워드 총리는 호주 총리로서는 역대 두번째 장기집권한 기록을 갖고 있습니다. 하워드 총리는 그러나 이번 선거에서 자신의 의석을 포함해 여러 의석을 잃을 굴욕적 위기에 처해있습니다.

하워드 총리가 예상되로 자신의 의석마저 잃을 경우 이는  1929년 이후 의석을 잃는 첫 총리가 될 것입니다.

Climate change, Iraq and industrial reform are emerging as priorities for Australia's new Labor government. The party swept to power after national elections that saw long-serving conservative leader John Howard dumped from office. As Phil Mercer reports from Sydney, Labor voters are still celebrating their victory.

Labor supporters have waited many years to celebrate an election victory. The last time the party won power was back in 1993.

The prime minister-elect, Kevin Rudd, has promised a more compassionate approach to government after more than a decade of John Howard's leadership.

The 68-year-old conservative leader oversaw unprecedented economic growth but many Labor voters thought he made Australia less caring.

"I think I'd like to see a country that's a bit more confident in itself and a country that because it's confident in itself can afford to be generous, can afford to be outward-looking instead of inward-looking and a country that's happy to engage with the rest of the world," said one female voter.

Mr. Rudd has promised to overturn a number of his predecessor's policies, including signing the Kyoto Protocol on reducing carbon emissions and pulling troops out of Iraq.

The 50-year-old former diplomat plans to visit the United States early next year and has been congratulated on his election victory by President Bush.

"I said to President Bush and I emphasized to President Bush the centrality of the U.S. alliance in our approach to our future foreign policy," he said.

Mr. Rudd and his party are expected to move carefully on Iraq and will not want to upset Australia's historically close ties with Washington.

The party won Saturday's election by promising a more compassionate approach to domestic affairs, including changing some industrial policies.

Aboriginal leaders hope their community will benefit in a range of areas, including land rights.

There will also be pressure on Mr. Rudd to change parts of controversial policies to combat high rates of child abuse in some indigenous settlements.

Radical reforms brought in by the former conservative minister Mal Brough included bans on alcohol and increased police numbers.

Many Aboriginal leaders condemned the policies as draconian and racist. Some considered the policies an attempt to take control of land held by Aboriginal communities.

Michael Mansell from the Tasmanian Aboriginal Centre says the Howard government has paid for its mistakes.

"I think Aboriginal people around the country were very glad to hear that John Howard had been defeated but I think the celebrations really were the demise of both John Howard and Mal Brough," said Mansell.

Mr. Howard seems almost certain to lose his own parliamentary seat when the final votes are counted.

That would bring his 33-year political career to an end.

Many political analysts think Mr. Howard stayed on as prime minister for too long. There is a feeling the former suburban lawyer should have retired last year to give a successor time to prepare for an election.

Liberal party lawmaker Stephen Pyne says the Howard government was thrown out of office because voters thought it had become stale.

"The overwhelming reason why the Liberal party lost the election was because people wanted new leadership. They wanted a change after 11-and-a-half years," Pyne said. "The Labor party was offering new leadership, we were not and for that reason they got what they wanted and that is what democracy is all about."

Labor needed 16 seats in the 150-member House of Representatives to win power. With a handful of seats still to be declared, the Rudd government seems certain to have a majority of more than 20 sea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