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즈 샤리프 전 파키스탄 총리가  내년 1월에 열리는 총선에 참여하기 위한 후보 등록 마감일인 26일 후보 등록을 마칠 예정입니다.

샤리프 전 총리는 25일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비행기 편으로 파키스탄의 동부 라호르 시에 도착했습니다. 샤리프 전 총리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지난 7년간 망명생활을 했습니다.

샤리프 총리는 그를 맞기 위해 공항에 나온 대규모 환영 인파를 향해 자신은 파키스탄을 구하기 위해 귀국했다고 말하고, 페르베즈 무샤랴프 대통령의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자유 선거에 대한 걸림돌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무샤라프 대통령이 권력을 잡기 이전에 샤리프 전 총리의 경쟁자였던 베나지르 부토 전 총리 역시 25일 후보등록을 마쳤습니다.  부토 전 총리는 샤리프 전 총리의 귀국을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Former Pakistani Prime Minister Nawaz Sharif is expected to file nomination papers in Pakistan today (Monday) so he can take part in general elections set for early January.

Mr. Sharif flew into (the eastern city of) Lahore Sunday from Saudi Arabia, where he spent the past seven years in exile. He is the latest opposition figure to return to Pakistan ahead of today's registration deadline for election candidates.

Speaking to a large and enthusiastic crowd at the airport, Mr. Sharif said he returned home to save the country, and he denounced the state of emergency decreed by President Pervez Musharraf as an obstacle to free elections.

Mr. Sharif said democracy must be restored, and he called for reinstatement of Pakistan's deposed Supreme Court justices.

His rival in the days before General Musharraf seized power, Benazir Bhutto, filed her nomination papers for the election on Sunday. Ms. Bhutto says she welcomes Mr. Sharif's retur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