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에서 안보상황이 개선됨에 따라 이라크 주둔 미군 병력 5천 명이 다음 달 까지 귀국할 수 있게 됐다고 미군 당국이 말했습니다.

미군 대변인, 그레고리 스미스 제독은 24일,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하고 이라크 디얄라주 주둔 미군 1개 여단이 이미 귀국길에 올랐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크 주둔 미군 병력철수는 금년초에 병력이 증강된 이래 이번이 처음입니다.

미국 정부관리들은 이라크의 상황개선에 따라 약2만 명의 이라크 주둔 미군병력이 내년 7월까지 철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한편, 25일 바그다드 시내 종합병원 근처에서 차량폭탄이 터져 아홉 사람이 죽고 약 서른 명이 다쳤다고 이라크 경찰이 밝혔습니다.

*****

U.S. military officials says the improved security situation in Iraq will enable the withdrawal of five-thousand American soldiers by next month - the first reduction in overall troop strength since the surge of U.S. forces began early this year.

A U.S. military spokesman (Admiral Gregory Smith) said Saturday an Army brigade that has been operating in Diyala Province will be returning home, and other forces already in Iraq will relocate into the province.

U.S. officials have said they could withdraw about 20-thousand U.S. troops by July, if the security situation in Iraq permits.

In violence today (Sunday), Iraqi police say a car bomb exploded near a medical complex in Baghdad, killing nine people and wounding at least 30.

Elsewhere in the capital, authorities say a bomb, apparently aimed at a police patrol, wounded at least two civilians.

Violence has decreased significantly in Iraq in recent mont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