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메탁이 필리핀 동부 해안을 강타한 가운데 수 천명의 주민들이 인근에 마련된 대피소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필리핀 기상당국은 메탁이 순간속도 210 km 까지 상승하면서 시속 175 km 의 속도로 움직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필리핀 당국은 북부 오로라주와 이사벨라주 주민들에게 즉시 대피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필리핀에서는 지난해 태풍 두리안이 비콜주를 강타해 1천 2백명 이상의 주민이 흙탕물로 인한 이류로 사망한 바 있습니다. 필리핀 당국은 이 같은 재해가 다시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대책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Philippine officials say thousands of people are pouring into evacuation shelters today (Saturday) as Typhoon Mitag bears down on the eastern Philippines.

Forecasters say Mitag (Pronounced Me-Tok) has sustained winds of 175 kilometers per hour with gusts up to 210 kilometers per hour.

Authorities are urging thousands of people in the northern provinces of Aurora and Isabella to evacuate immediately.

The Philippine government is trying to avoid a repeat of a disaster in Bicol province a year ago, when mud flows triggered by Typhoon Durian killed 12-hundred people.

Another typhoon, Hagibis, veered away from Vietnam today (Saturday), after killing 13 people in the central and southern Philippines. Officials say the storm still threatens shipping in the South China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