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남부지역의 한 오리 농가에서 저병원성 조류독감 발병이 확인됨에 따라 4개 농장에서 1만여 마리의 오리를 살처분했다고, 당국이 밝혔습니다.

당국은, 서울에서 남쪽으로 250킬로미터 떨어진 광주 에서 저병원성 조류 독감 바이러스가 확인된 농가 4곳의 육용 오리 1만 6,950마리를 매립, 살처분했다고 말했습니다.

확인된 바이러스는 혈청형 H7으로 저병원성이고 인체 감염위험은 없지만, DNA변이로 바이러스가 고병원성으로 변이될 우려가 있어 음성 판정이 나온 인근 농가에 대해서도 모두 살처분이 이뤄졌습니다.

한국에서는 지난 2006년 11월과 금년 3월 사이에 인체에 치명적인 H5N1 바이러스 조류독감이 발생해 가금류 수출에 큰 타격을 받았습니다.

South Korean authorities have destroyed thousands of ducks at four southern farms, after discovering what they call a "low pathogenic" strain of the bird flu virus.

Officials say the virus turned up on a farm near the southern city of Gwangju, about 250 kilometers south of Seoul. As a precaution, they destroyed 38-hundred ducks on that farm and more than 12-thousand at three other farms in the area.

This case of bird flu is a strain (known as H7) that is not highly contagious to humans.

South Korea's poultry exports were hit hard by seven outbreaks of the potentially deadly H5N1 strain of bird flu between November 2006 and March of this year.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says at least 206 people have died from that strain of bird flu since 2003. No human deaths have been reported in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