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연방의 새 사무총장에 인도 외교관 카말레시 샤르마 씨가 만장일치로 선출됐습니다.

샤르마 씨는 24일 우간다 수도 캄팔라에서 열리고 있는 영연방 정상회의에서 주로  영국의 전 식민지 53개국으로 구성된 영연방의 새로운 사무총장으로 선출됐습니다.

그는 영연방의 첫번째 아시아계 사무총장이며, 8년의 임기를 마치고 내년 4월에 퇴임하는 뉴질랜드의 돈 매키논 사무총장의 뒤를 잇게 됩니다.

파키스탄은 국가비상사태와 군사통치를 해제하라는 요구를 이행하지 않아 23일 영연방 회원국 자격이 정지된 후, 이번 영연방 정상회의에서 계속 주요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분노한 파키스탄은 국가비상사태를 해제하라는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지난 23일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임석한 가운데 시작된 영연방회의는 사흘간 일정으로 열리고 있습니다.  

Indian diplomat Kamalesh Sharma has been unanimously appointed to lead the BritishCommonwealth, the 53-nation federation of mostly former British colonies.

Sharma was appointed today (Saturday) during the Commonwealth's three-day summit in Uganda's capital, Kampala. He will be the organization's first Asian secretary general, and will replace New Zealand's Don McKinnon who is stepping down in April after eight years.

Pakistan is still a talking point at the summit after its suspension from the federation Friday for not lifting a state of emergency and military rule. Pakistan angrily rejected its suspension.

Britain's Queen Elizabeth opened the summit on Friday.

Also on Friday, demonstrators clashed with police outside the summit venue. They were upset that the queen had met with Ugandan President Yoweri Museveni.

Ugandan opposition leader Kizza Besigye led the protesters, who were demanding that the Commonwealth address what Bisigye says are Uganda's democratic shortcom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