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다음주 일본과 한국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입니다.

국무부의 한 고위관리는 힐 차관보가 다음달 중국 베이징에서 재개되는 6자회담 참석에 앞서 두 나라를 방문하기 위해 27일 출국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무부는 힐 차관보의 두 나라 방문에 대해 아직 공식발표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앞서 6자회담 러시아측 수석대표인 알렉산터 로슈코프 외무부 차관은 중국이 다음달 6일부터 8일까지 6자회담을 개최할 것을 참가국들에 제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따라서 일본과 한국을 방문한 뒤 6자회담 참석을 위해 중국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북한 정부는 차기 6자회담에서 북한내 모든 핵프로그램에 대한 신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북한은 앞선 6자회담에서 올해말까지 핵시설을 불능화하고 모든 핵프로그램을 신고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나머지 참가국은 이에 대한 대가로 북한에 에너지를 지원하고 미국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 한편 적성국 교역금지법 대상에서 해제하기 위한 절차를 시작할 것이라고 합의한 바 있습니다.

The United States says its top negotiator for North Korean nuclear talks will visit Japan and South Korea next week ahead of an expected resumption of negotiations in China.
A senior U.S. official says Christopher Hill, the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east Asian affairs, will leave on Tuesday for his trip to Asia.

The official spoke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because the trip has not been officially announced.

After traveling to Tokyo and Seoul, Hill is expected to continue to Beijing for a likely new round of six-nation discussions about disarming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During previous six-nation talks, North Korea promised to disable its nuclear facilities and declare all of its nuclear programs by the end of this year. In return, Pyongyang was promised energy assistance and political concess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