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에서 23일 발생한 3건의 연쇄폭탄테러로 최소한 10명이 숨졌다고, 경찰이 밝혔습니다. 폭탄테러는 우타 브라데시 주의 도시 3곳에서 발생했습니다.

현지 고위 관리는 이번 테러가 사회적으로 공포를 확산시키려는 극단주의자들의 소행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테러가 발생한 곳 중 하나인 바라나시는 인도의 성지 중 하나입니다. 특히 힌두교 축제의 일원으로 갠지스 강에서 목욕을 하려는 신자들이 모여드는 곳입니다.

인도 관리들은 극단주의자들이 다수인 힌두교와 소수인 이슬람교 사이의 분열을 조장하기 위해서 성지를 공격한다고 말했습니다.

*****

Indian police say a series of near simultaneous blasts rocked courthouses in three cities in Uttar Pradesh state today (Friday), killing at least 10 people.

Officials have not given figures for the number of people wounded in the explosions in the northern cities of Lucknow, Varanasi and Faizabad.

An official in Uttar Pradesh (Brij Lal) said seven were killed in the deadliest blast in Varanasi.

India's junior home minister (Sriprakash Jaiswal) said he believes extremists might have planned the attacks in order to spread terror.

Varanasi is one of India's holiest cities. Pilgrims travel to the city to bathe in the Ganges river as part of a Hindu religious festival.

Indian authorities say militants often target religious locales in an effort to further divide majority Hindus and minority Musli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