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시아 국가연합, 아세안 10개 회원국은 20일 싱가포르에서 정상회의를 열고, 유럽연합식 통합을 위한 '아세안 헌장'과 '아세안 경제공동체 청사진'에 서명했습니다.

아세안 헌장은 국제기구로서 법인체 지위를 부여하는 한편, 민주주의 강화, 자치와 법에 의한 통치, 인권 및 기본적 자유 보호와 증진을 명시했습니다.

아세안 정상들은 또 경제와 통상 개방으로 2015년까지 단일시장과 단일생산기반을 구축, EU 식 경제공동체를 창설한다는 내용의 '아세안 경제공동체 청사진'에도 서명했습니다.

아세안 헌장은 그러나 회원국들의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필리핀은 버마가 민주주의를 회복하고 민주화 지도자 아웅산 수지 여사의 가택연금을 해제하지 않으면 헌장에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Southeast Asian leaders have adopted a landmark charter that seeks to integrate the region as a legal organization bound by one set of rules.

Members of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ASEAN) signed the charter at a ceremony today (Tuesday) in Singapore as contentious debate over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military-ruled Burma poisoned the atmosphere of the meeting.

The charter will give ASEAN legal identity for international negotiations, and sets out common rules for negotiations in trade, investment, environment and other fields.

It also calls for the establishment of a human rights agency, but lacks a mechanism for enforcing human rights standards.

The charter still needs to be approved by member countries. The Philippines has warned that its Congress is unlikely to ratify the charter unless Burma restores democracy and frees detained Nobel laureate Aung San Suu Ky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