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대변인인 그레고리 스미스 해군 소장은 지난 6월 이라크에 미군이 전면 증파된 이후 저항분자들의 공격 건수가 55% 줄어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스미스 소장은 18일 또한 같은 기간 동안 이라크 전역에서 민간인 사상자 수도 60% 줄어들었으며 바그다드 시에서는 75%가 줄었다고 말했습니다.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의 한 관리는 이라크에서의 폭력 사태 감소에 이란이 어떤 역할을 담당했는 지의 여부는 확실치 않다고 말했습니다.

미군은 이란이 여전히 이라크내 저항 단체들에 대해 무기와 훈련, 자금 등을 제공하는 '주요공급국' 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라크 당국자들은 18일 이라크 전역에서 여러 공격 사건으로 최소한 14명이 사망했다고 보고했습니다. 

*****

The U.S. military says the number of insurgent attacks in Iraq has fallen 55 percent since the U.S. fully deployed troop reinforcements to the country in June.

U.S. military spokesman (Rear Admiral) Gregory Smith also said today (Sunday) that Iraqi civilian casualties are down 60 percent across Iraq and 75-percent in Baghdad over the same period.

A U.S. Embassy official in Baghdad (Philip Reeker) says it is unclear what role Iran may have had in the reduction of violence in Iraq.

The U.S. military says Tehran continues to be what it calls the "principal supplier" of weapons, training and funding to insurgent groups. Iran denies the accusations.

Iraqi authorities reported several attacks around the country today that killed at least 14 people.

In central Baghdad, a car bomb exploded near a convoy carrying an Iraqi finance ministry official, killing at least five people and wounding nine others. The official escaped unhu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