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잔혹한 전쟁범죄와 인권침해 행위 종식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이 시간에는 다른 나라에서 전쟁범죄와 인권침해 행위를 저지르고 미국에 들어와 숨어살고 있는 외국인들을 처벌하는 법안 제정에 관해 알아봅니다.

미국은 다른 나라들에서 정치적, 종교적 신념 때문에 박해받은 사람들의 피난처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전쟁범죄와 인권침해 행위를 자행한 사람들도 자국에서 처벌되는 것을 피해 숨어살고 있는 도피처이기도 하다고 미 연방 상원 법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리처드 더빈 의원이 지적했습니다.

미국은 외국의 악명높은 전범들의 도피처가 되고 있고 이는 미국인 모두가 크게 우려하는 사안이라는 것입니다.

상원 청문회에서는 미국에서 살고 있는 인권침해 피해자와 가해자의 상반되는 두 가지 사례가 제시됐습니다. 엘살바도르 출신 의사인 후안 로마호사씨는  1980년 12월 엘살바도르 방위군에 의해 구금돼 고문당했던 피해자입니다. 로마호사씨 고문에 관련된  두 명의 전직 엘살바도르 방위군 장성 두 명도 현재 미국에서 살고 있으나 형사범으로 기소된 적이 없습니다.

로마호사씨는 고문행위에 대한 책임이 있는 이들 두 장성들을 재판정에 세우기 위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고문행위 근절을 위해 활동하는 민간단체의 한 관계자는 정치적 동기로 고문당했던 외국인 피해자 약 40만 명이 미국에서 살고 있는 것으로 추산합니다. 또한 미국에서 살고 있는 인권침해 가해자들도 1천 명 가량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처럼 인권침해의 외국인 가해자들이 미국에서 아무일 없이 피해자들과 함께 살고 있는 것은 각 해당국의 정의실현과 책임추궁 운동을 저해한다고 인권단체들은 지적합니다. 인권단체들은 미국에서 숨어살고 있는 외국 인권침해 가해자들이 자국에서 형사범으로 기소되지 않더라도 미국에서는 기소된다면 이는 전세계에 대해 강력한 메시지가 된다고 촉구합니다.

그러나 미국의 현 행정부 관리들은  전쟁범죄와 인권침해에 관한 외국인 용의자들을 기소하는데 제약이 있다고 말합니다.

 국토안보부의 마시 포먼 이민세관 담당관은 인권침해와 잔혹행위가 외국에서 벌어졌기 때문에 이를 미국의 사법관할하에 처리할 수 없는 일이 흔히 있다고 설명합니다. 또한 형사처벌 기한만료로 인권침해 외국인 용의자들을 기소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입니다.

한편, 미국 연방 법무부의 형사담당 시걸 만델커 부차관보는 미국이 기소할 수 없는 형사범 용의자들의 경우 법무부는 이들을 해당 국가에 인도하는 것을 추진한다고 말합니다.

최근의 한 가지 사례로 제2차 세계대전 기간에 독일 나치점령하의 폴란드 레비프에서 유대인 10만 여명을 학살한 우크라이나 경찰관의 일원이던 오시프 피리쉬차크라는 사람이 시카고에서 살고 있다가 발각돼 법원 명령에 따라 그의 본국으로 추방됐습니다.

미국 상원은 리처드 더빈 의원의 발의로 미국 밖에서 자행된 잔학범죄의 외국인 용의자들을 미국에서 기소할 수 있도록 규정하는 법안을 승인했습니다.  또한 하원도 이와 동일한 법안을 처리중에 있습니다.

영국, 호주, 캐나다, 독일,  뉴질랜드, 아르헨티나, 스페인, 남아공화국 등은 이 같은 법을 이미 시행하고 있으며 프랑스, 일본, 멕시코, 스위스, 핀란드, 스웨덴, 브라질, 노르웨이 등은  유사한 법의 제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A U.S. senator is concerned that the United States has become a safe haven for people who have been involved in war crimes and human rights violations in other countries. Senator Dick Durbin, an Illinois Democrat and Assistant Majority Leader in the Senate, held a hearing Wednesday to consider how the United States can hold such individuals accountable. VOA's Deborah Tate reports from Capitol Hill.

The United States is known for being a safe haven for those who have suffered persecution for their political or religious beliefs. But Senator Dick Durbin told a Senate Judiciary Committee hearing that there is evidence that those who commit human rights violations are also coming to the United States to avoid prosecution for their crimes back home.

"The United States has become a safe haven for notorious war criminals. That is certainly something that is a matter of great concern for all of us," he said.

Durbin highlighted the case of Juan Romagoza Arce, a doctor in El Salvador who was detained and tortured by the Salvadoran National Guard in December 1980.

Romagoza now lives in the United States, where he won a federal civil lawsuit five years ago against two Salvadoran generals who were found responsible for the torture. Those two generals also currently live in the United States - in the U.S. state of Florida. They have never been criminally prosecuted.

Romagoza says he is waging a campaign to bring the generals to justice. "They have not been tried in a penal court either in the United States or in El Salvador, and until that day comes, I will not be silent," he said.

Pamela Merchant, executive director for the Center for Justice and Accountability, a nonprofit legal organization dedicated to ending torture, says the Salvadoran generals are two of many human rights abusers who are living comfortably in the United States.

"It is estimated that over 400,000 survivors of politically motivated torture currently reside in the United States, and that roughly 1,000 human rights abusers are here as well. These abusers often live in the exact same community as their victims, which causes extreme anxiety, and undermines justice and accountability movements in their home countries," she said.

Merchant says the strongest message the United States can send to human rights abusers around the world is that it will criminally prosecute them here when their home countries will not.

But Bush administration officials say they are limited by U.S. law in what they can do toward prosecuting suspected war criminals and human rights abusers.

"Due to the fact that human rights violations and atrocities have occurred abroad, law enforcement is often unable to assert U.S. jurisdiction for substantive crime. In some cases, our ability to apply criminal charges that could have been levied in the U.S. may have expired due to the statute of limitations," said Marcy Forman, who is with Immigration and Customs Enforcement at the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Sigal Mandelker, Deputy Assistant Attorney General in the Justice Department's Criminal Division, says in cases where the United States cannot bring criminal charges, her office seeks to transfer suspects for trial abroad. She cited one example.

"Just recently, an immigration judge in Chicago ordered that Osyp Firishchak be removed from the United States for his role in a Ukrainian police unit that assisted in the annihilation of over 100,000 Jews in Nazi-occupied Lviv, Poland, during World War II."

David Scheffer, a law professor at Northwestern University Law School in Chicago, called on the U.S. Congress to pass new laws to address atrocity crimes - something he says many other countries have already done.

"The United Kingdom, Australia, Canada, Germany, New Zealand, Argentina, Spain, and South Africa have leapt ahead of the United States in terms of their national courts being able to investigate and prosecute the full range of atrocity crimes. France, Japan, Mexico, Switzerland, Finland, Sweden, Brazil, and Norway are in the process of legislating the incorporation of atrocity crimes into their respective criminal codes," he said.

The Senate has passed legislation sponsored by Senator Durbin that would allow prosecution of non-U.S. citizens for atrocities committed outside the United States. The House is considering similar legis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