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정부는 지난 14일 북부 지역을 강타한 지진 피해자들을 위해 임시 병원과 보호소를 세우고, 피해자들에게 물과 식량, 약품 등을 나눠주는 등 구호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14일에 이어 15일 미첼 바첼레트 칠레 대통령이 지진 피해 지역을 방문해 각료회의를 주재하고 복구 작업을 지휘하는 도중 다시 최고 진도 7.7의 강력한 여진이 발생했습니다. 이 여진으로 최소 2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부상했습니다. 또 최소 1만5천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바첼레트 대통령은 칠레 정부는 무너진 가택과 기반시설 복구를 위해 재정지원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리카르도 라고스 웨버 칠레 정부 대변인은 토코필라와 인근 마리아 엘레나 지역에 재난 지역이 선포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The Chilean government has set up temporary hospital and emergency shelters in the northern part of the country, while rescue teams are delivering water, food and medicine to victims of Wednesday's major earthquake.

Powerful aftershocks hit northern Chile Thursday as President Michelle Bachelet toured Tocopilla, one of the areas hardest-hit by the seven-point-seven-magnitude earthquake. At least two people were killed and dozens injured. At least 15-thousand people have been displaced.

Ms. Bachelet promised the government will provide financial aid to help rebuild damaged houses and infrastructure.

Water, power and telephone lines to the area remain cut and cellphone service is reported to be overloaded.

A government spokesman (Ricardo Lagos Weber) said that Tocopilla and the nearby mining town of Maria Elena will be declared disaster areas to expedite aid deliv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