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짐바브웨 정부에 의해 토지를 강제 몰수당한 열 명의 네델란드 시민들에 대한 짐바브웨 정부의 보상금 지급액 결정을 위한 법정 심리가 파리에 있는  국제재판소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는 짐바브웨 정부가 백인소유 토지를   부당하게 몰수했음을 짐바브웨 토지안보 장관이 인정한데 따른  것입니다. 어떤 배경인지 알아봅니다. 

짐바브웨의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 지지자들에게 토지와 생계를 빼앗긴 열 명의 네델란드 시민들은 짐바브웨 정부를 상대로 하는 보상금 청구소송을 국제재판소에 냈습니다. 이들은 짐바브웨에서 농사를 지으며 짐바브웨를 자신들의 고향으로 여겨온 백인 농장주들이며 5년전에 토지와 생계를 박탈당했습니다.  

유럽연합 국가들은 짐바브웨 정부의 백인소유 농장과 토지 몰수조치에 대한 제재조치로  짐바브웨의 집권 자누당 당원들과 정부 각료들에 대한 유럽여행 비자발급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무타사 토지안보 장관은 제재에서 한시적으로 해제되어 10일전 파리를 방문해 국제재판소에 출두해 증언했습니다. 열명의 네델란드 시민들은  무가베 대통령 정부에게  네델란드-짐바브웨간 쌍무 투자협정을 위반했음을 인정하라고 요구하는 소송을 워싱턴 소재 국제투자분쟁중재재판소에 제기했습니다. 무타사 짐바브웨 토지안보 장관은 네델란드-짐바브웨 투자협정이  파기되었음을 시인했습니다. 그러나 무타사 장관은 영국 식민지 통치시대에 가장 좋은 농경지들은 백인 정착자들이 독차지했었고 그들의 대부분은 영국이었음을 지적하면서 짐바브웨 정부의 토지 재분배계획은 정당한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파리 국제재판소는 네델란드 시민들에 대한 보상금 지급액수를 내년 3월 이전에 결정할 예정입니다. 무가베 대통령 정부가 네델란드 농장주들에 대한 보상금 지급을 어길경우 짐바브웨의 세계은행 차관과 수출대금 등을 포함한 해외자산에  대한 압류권한이 이들 백인 농장주들에게 주어집니다. 짐바브웨에서 토지와 농장을 몰수당한 스위스, 독일, 덴마크 백인 농장주 50명도 보상금 지급소송을 제기할 채비를 하고 있습니다.

짐바브웨 정부의 이른바 토지 재분배계획에 따라 영국 식민지 시대부터 짐바브웨에서 농업을 경영하던 4천 여명의 백인 농장주들과 수 십만 명의 농업 노동자들이 집과 소득을 박탈당했습니다. 짐바브웨 정부의 백인소유 토지몰수는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이 2000년의 선거와 새 헌법 국민투표에서 처음  패배한뒤 시작됐습니다. 보상금 청구소송을 낸 다섯 명의 네델란드 농장주들은 4천8백만 달러를 지급하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토지를 몰수당한 백인 농장주들 가운데 보상금을 받은 사람들은 10 %도 채 안되며 보상액수도 소유토지와 재산 가치의 3 %에 불과하고 2000년 이래 몰수된 약 810억 제곱미터에 달하는 백인소유 토지는 비어둔채 있습니다. 짐바브웨의 경제는 농업의 붕괴로 급속도로 쇠퇴하고 있으며 이 나라의 인플레이션은 거의 8천 %로 세계 최고율을 나타내는 가운데 한때 아프리카의 곡창이었던 짐바브웨 국민의 약 25 %가 국제원조 식량으로 연명하고 있습니다.

Zimbabwe's lands and security minister Didymus Mutasa has admitted in a court in Europe that the government wrongfully seized white farms which belonged to Dutch citizens who considered Zimbabwe their home. Peta Thornycroft reports that at a hearing in Paris recently, a court is considering what amount of compensation the Zimbabwe government should pay to this group of farmers.

Five years after their homes and livelihoods were taken by President Robert Mugabe's supporters, a group of 10 Dutch citizens who farmed in Zimbabwe have presented their case for compensation to an international tribunal in Paris.

Lands and security minister Didymus Mutasa appeared in the Paris court, despite a visa ban by the European Union on Mutsasa and members of the ruling Zanu PF.

The ban was temporarily lifted to allow him to travel to Paris to give evidence at the tribunal ten days ago. The hearings were closed to the media and the public.

The farmers took their case to the Washington-based International Center for Settlement of the Investment Disputes calling for the Mugabe government to admit breaching a bilateral investment treaty with the Netherlands. Mutasa admitted in court that the treaty had been broken.

The court is expected to present its ruling on the amount of compensation the farmers should receive before March next year.

If Mugabe's administration fails to pay compensation to the farmers, they would have the right to seize any Zimbabwe government property outside the country including loans from the World Bank and export earnings.

There are an additional 50 farmers from Switzerland, Germany and Denmark whose lands have been seized and who are also preparing to go to the tribunal to get compensation. All of them come from countries that have similar treaties with Zimbabwe.

More than 4,000 white farmers and hundreds of thousands of their workers lost homes and incomes during the land seizures. The land grab began after President Mugabe suffered his first political defeat in 2000 when he lost a referendum for a new constitution that same year.

Zimbabwean Bob Fernandes, now living in Britain, is chairman of a group called AgricAfrica, which helps pay for the farmers' legal fees. He said he hoped this case would eventually lead to fair compensation for all Zimbabwe farmers who were evicted from their homes.

A source close to the Dutch farmers, who have now all left Zimbabwe, said they have claimed about $48 million (33 million euros).

British lawyer Matthew Coleman, who represented the farmers at the tribunal said in an email: "The Zimbabwean government acknowledged that certain 'deprivations' had taken place without payment of compensation." He added that it would "pay compensation in full as and when it is able to do so."

Mutasa defended the seizure of white-owned farms citing the colonial era in which he said the best agricultural land was taken by white settlers, mostly British.

Most of the nearly 20 million acres seized by the government from white farmers since 2000 is now lying idle. Less than 10 percent of evicted white farmers have received compensation in the last seven years at less than 3 percent of the value of the properties.

The collapse of commercial agriculture triggered the dramatic downturn of the Zimbabwe economy which now has the highest inflation in the world at nearly 8,000 percent. Once the breadbasket of Africa, Zimbabwe now depends on international aid to feed at least a quarter of the popu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