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는 오늘 오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미국의 대 북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문제 등 양국 간 핵심 현안에 대해 논의합니다. 후쿠다 총리는 그동안 일본인 납북자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해서는   안된다고 미국 측에 강력히 촉구해 왔습니다. 이 때문에 오늘 회담에서는 이 문제가 어떻게 결론날지가 최대 관심사로 꼽히고 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좀더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부시 대통령과 후쿠다 총리는 오늘 오전 백악관에서 후쿠다 총리 취임 이후 첫 미-일 정상회담을 갖고 공동선언을 발표한 뒤 기자회견을 열 예정입니다.

두 정상은 공동선언과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에 대한 미국 정부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문제에 대한 원칙적인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와 관련해 다나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두 정상이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확인하면서도 이 문제가 어떻게 다뤄질지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일본인 납치자 문제는 부시 대통령이 많이 생각하고 있고, 또 그동안 역대 일본 총리들과 논의한 사안이라며, 오늘 정상회담에서 후쿠다 총리와도 충분히 대화를 나누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또 부시 대통령이 그동안 납치 문제로 상처를 입은 일본인 가족들과도 만난 적이 있음을 지적하면서, 이 문제에 대해 나중에 좀더 언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부시 행정부가 올해 안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하려면 해제 희망일 45일 전에 의회에 이같은 의사를 통보해야 합니다. 하지만 부시 행정부는 45일 시한인 오늘까지 의회에  아무런 통보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크리스토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대북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가 올해 안에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힐 차관보는 15일 워싱턴을 방문 중인 일본인 납북자 가족 대표들과 만난 자리에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에 대한 미국 정부의 의중을 내비쳤습니다.

일본의 `교도통신'에 따르면 힐 차관보는 테러지원국 해제를 북한으로부터 양보를 얻어내기 위한 수단으로 보고 있다며, '미국이 북한에 양보를 하게 되면 북한에 대해서도 최대한 양보를 요구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올해 안에 북한이 2.13 합의에 따라 영변의 핵 시설을 불능화 하고 모든 핵 프로그램에 대해 신고할 경우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하고 북한에 대한 적성국 교역법 적용도 종료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납치 문제와 테러지원국 해제를 연계해야 한다며 미국 정부의 움직임에 강력히 반대하고 있습니다.

후쿠다 총리는 미국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는 미국이 일본과의 관계를 고려해 종합적인 판단을 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후쿠다 총리는 오늘 열리는 부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도 부시 대통령에게 테러지원국 해제에 반대하는 입장을 다시 한번 강력히 전달할 것이라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숀 맥코맥 대변인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인 납치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도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할 것이냐는 질문에 직접적인 답변을 회피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미국은 이 문제에 대한 해결을 위해 북한 측과 솔직한 대화를 해왔다면서, 이 문제가 6자회담의 틀 안에서 해결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일본 내 친북단체인 재일조선인총연맹, 조총련의 기관지인 `조선신보'는 오늘 북한에 대한 제재의 시대는 끝났다면서, "유독 일본만 이에 역행하면서 어리석기 그지없는 태도를 계속 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미국 정부가 연내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하기로 약속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