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는 16일 이라크 주재 미국 대사관에서 근무하기를 원하는 희망자가 충분해 국무부 직원들의 이라크 파견 근무를 종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할 예정입니다.

미국 국무부는 지난 달 이라크 파견 근무 희망자가 없으면 외교관 2백명에서 3백명 가량을 이라크 주재 대사관의 직책 48개에 배치할 것이라고 발표해 소동이 일어났었습니다.  이들은 또한 외교관들이 파견 근무 배치에 응하지 않을 경우, 면직을 포함한 징계를 받도록 했었습니다.

외교관 수백명은 전쟁 지역에 파견 근무를 종용하는 데 대해 국무부 관리들과 회담을 열었습니다. 한 퇴역 외교관은 이를 '잠재적인 사형 선고'라고 묘사했었습니다.

특히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이 외교관들은 세계 어느 지역이나 주재할 의무가 있다고 발언한 이후 이같은 반발 분위기가 더욱 거세진 바 있습니다.

The U.S. State Department is expected to announce today (Friday) that it will not force diplomats to serve at its embassy in Iraq, because it has enough volunteers to fill vacancies.

The department created an uproar among the diplomatic service last month when it informed between 200 to 300 people that they were prime candidates to fill 48 positions if no volunteers stepped forward. They faced disciplinary action, including dismissal, if they refused the posting.

Hundreds of diplomats held an emotional meeting with State Department officials in Washington about the forced assignments in a war zone. One veteran diplomat described it as "a potential death sentence."

The firestorm led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to remind diplomatic officers they signed an oath to serve anywhere in the 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