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베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이 비상사태를 유지한채 과도정부를 통해 내년 1월 선거를 치르겠다고 밝혔습니다.

15일로 임기가 끝나는 무샤라프 대통령은 모하메드미안 숨로 상원의장을 과도정부 총리로 지명했습니다. 숨로 의장은 16일 총리 선서를 할 예정입니다. 앞서 무샤라프 대통령은 내년 1월9일 총선을 치르겠다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한편 야당 지도자들은 비상사태 하에서는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가 치뤄질 수 없다면서, 무샤라프의 계획에 반대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파키스탄에서는 텔레비전 방송국 두 곳이 정부를 직접적으로 비판하지 못하도록한 새 방송규칙을 준수하겠다고 서약한 후 방송을 재개했습니다. 이들 방송국은 지난 3일 비상사태 선포와 함께 방송이 중단됐었습니다.

한편 브라이언 헌트 파키스탄 주재 미국총영사는 베나지르 부토 전 총리와 회담을 가졌습니다. 부토 전 총리는 무샤라프 대통령에 의해 가택연금된 상태며, 무샤라프에 반대하는 야권 연합을 조직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존 네그로폰테 미국 국무부 부장관도 사태 파악을 위해 파키스탄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

Pakistani President Pervez Musharraf is finalizing plans for a caretaker government to succeed the current parliament and oversee January elections expected to take place under emergency rule.

General Musharraf, whose current term ends today (Thursday), has chosen senate chairman Mohammedmian Soomro as interim prime minister. Soomro, who will be sworn in Friday, will help oversee elections that President Musharraf has promised will be held by January ninth.

Opposition leaders have dismissed that pledge, arguing that free and fair elections can not be held under emergency rule.

Meanwhile, two of the four main Pakistani television networks (Aaj and Dawn) were back on the air after agreeing to abide by a new code of conduct that bars news coverage directly criticizing the government. The channels were blacked out when emergency rule began on November third.

And, a U.S. diplomat (Consul-general Brian Hunt) held talks with former Prime Minister Benazir Bhutto, who remains under house arrest in Lahore and is trying to form an opposition alliance against General Musharraf.

The meeting came ahead of a mission to Pakistan by U.S. Deputy Secretary of State John Negroponte to assess the situ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