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행정부는 파키스탄이 국가비상사태를 해제하고, 공정한 선거를 실시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14일, 파키스탄이 국가비상사태하에서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가 실시된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페르베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은 14일자 ‘뉴욕타임스’신문과의 회견에서, 국가비상사태가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를 보장해 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무샤라프 대통령은 총선거를 예정대로 내년 1월 초에 실시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한편, 미국은 이번 주말에 존 네그로폰테 국무부 부장관을 파키스탄에 파견해 이런 미국 정부의  입장을  개인적으로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

The Bush administration has reiterated its call for Pakistan to lift emergency rule and hold fair elections, despite continuing resistance from President Pervez Musharraf.

White House spokeswoman Dana Perino today (Wednesday) said it is hard to imagine free and fair elections while Pakistan is under a state of emergency.

But in an interview with the New York Times published today (Wednesday), General Musharraf insisted that emergency rule is in place to ensure free and fair elections.

The Pakistani president has pledged to hold parliamentary elections in early January.

Meanwhile, the United States is sending the number two official from the State Department, Deputy Secretary of State John Negroponte, to Pakistan later this week to deliver its message persona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