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본부를 둔 중국지원협회는 중국이 등록되지 않은 기독교 지하교회들을 대대적으로 단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지원협회는 14일, 중국 중부의 징멩 시가 정부의 승인없이 교인들의 집에서 비밀리에 드리는 예배에 대한 전국적인 단속을 벌이고 있음을 보여주는 정부의 비밀 지령을 공개했습니다.

이 문서는 기독교를 가장해 이루어지는 범죄행위에 대해 조치를 취하라고 돼 있었습니다.  이 문서는 금년 초에  대부분 중국 전역에 흩어져 있는 복음주의 개신교단소속의   인가를 받지 않은 교회들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중국당국이 시작했음을   가리키는 집회를 가졌음을 기술했습니다.

중국 공산당은 종교 관련 집단을 공산당  통치에 도전할 수 있는 중대한 위협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

A U.S.-based group says China has launched a crackdown on unregistered Christian churches.

The group, the China Aid Association, issued what it said was a confidential government directive from Jingmen City in central China revealing a nationwide campaign against churches gathering in believers' homes without government approval.

The document urges measures against criminal activities acting under what it says is "the guise of Christianity." It says authorities held a meeting earlier this year that marked the beginning of a crackdown on unregistered churches -- many of them evangelical Protestant groups that have spread in the countryside.

China's ruling Communist Party is suspicious of religious and other groups that could challenge its grip on power. In recent years, it has relaxed some controls on Christians -- provided they register and accept official surveilla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