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방 검찰당국은 한진해운이 임차한 컨테이너선 코스코 부산호의 샌프란시스코 교각 충돌사고와 관련, 11일 모든 선원들이 구금 된 가운데 이들의  형사혐의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미국 해안경비대 수장인, 태드 앨런제독은 11일 캘리포니아 주의 샌프란시스코시에서 기자들에게 현재 해안경비대와 검찰당국이  사건 원인을 공동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해안경비대는 지난 7일에 발생한  사고가 기계적 결함이 아닌 인재라고 일차 조사결과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번 사고로 교각이 파손되지는 않았지만, 충격으로 선체에 약 30 미터의 틈이  생겨  두개의 연료 탱크로 부터 20만 리터의 중유가 바다로 유출됐습니다.

캘리포니아 주 출신 다이안 페인스타인 상원의원은 11일 사고 현장을 조사하고 기름 유출에 대한 비상대응 체제가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U.S. prosecutors have opened a criminal investigation into a cargo ship crash that caused a massive oil spill in San Francisco last week.

The head of the U.S. Coast Guard (Admiral Thad Allen) told reporters in San Francisco, California, Sunday his agency is working with the U.S. Attorney's office to determine the cause of the crash.

A preliminary Coast Guard investigation found that human error, not mechanical failure, caused the ship to hit a bridge last Wednesday.

The accident did not damage the bridge, but the impact opened a 30-meter gash in the vessel's hull, puncturing two fuel tanks and spilling more than 200 thousand liters of thick bunker oil into San Francisco Bay.

U.S. Senator Dianne Feinstein (of California) surveyed the damaged areas Sunday. She said the system for responding to spills needs to be impro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