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의 베나지르 부토 전 총리가 국가비상사태 해제를 요구하는 대장정시위를 강행하겠다고 천명한 가운데 야당들이 국가비상사태의 해제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부토 전 총리는 오는 13일 고도 라호르에서 수도 이슬라마바드까지 국가비상사태 선포에 항의하는 300킬로미터의 차량 대장정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이 대장정 시위는 무샤라프 대통령이 헌정을 회복하고 군사령관직에서 물러나도록 압력을 가하기 위해 벌이는 것입니다.

그러나 파키스탄 정부 대변인은, 정부가 부토 전 총리의 대장정 시위를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11일, 무샤라프 대통령은 의회 선거를 내년 1월 9일에 실시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파키스탄 야당들은 국가비상사태하에서 치뤄지는 총선거는 의미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

Opposition calls for an end to emergency rule in Pakistan grew louder today (Monday) as former Prime Minister Benazir Bhutto prepared a 300-kilometer protest tour against President Pervez Musharraf.

Ms. Bhutto plans to start her protest caravan Tuesday in Lahore and end it in the capital, Islamabad. The demonstration is being held to pressure General Musharraf to restore the constitution and resign as army chief of staff.

But a Pakistani spokesman says the government will not allow Ms. Bhutto to hold the march. On Friday, riot police surrounded her home in Islamabad, preventing Ms. Bhutto from addressing a rally in nearby Rawalpindi.

The government has banned all protests since imposing emergency rule more than a week ago.

Ms. Bhutto says she will refuse further power-sharing talks with General Musharraf as long as emergency rule is in place.

On Sunday, President Musharraf said parliamentary elections will be held by January ninth but he would not say when emergency rule will end.

Pakistani opposition parties say the elections will be meaningless if held under a state of emergen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