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은 프랑스와 독일 양국이 이란의 우라늄 농축활동을 중단시키기 위해 추가제재가 필요할지도 모른다는데 의견일치를 보았다고 밝혔습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12일 베를린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친 후 이같이 밝히고, 자신과 메르켈 총리는 이란의 비핵화를 위해 같은 파장을 갖고 있다고 표현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두 지도자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러시아와 중국이 대이란 추가제재를 지지하도록 촉구할 필요성이 있다는데 의견의 일치를 보았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정상회담에는 양국 정부의 관련 각료들도 배석했습니다.

*****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 says both France and Germany agree that fresh sanctions may be necessary to force Iran to abandon its controversial uranium enrichment program.

The French president spoke today (Monday) in Berlin, after talks with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He told reporters that he and the chancellor are, in his words, "on the same wavelength -- no nuclear arms for Iran."

Ms. Merkel said the two leaders also agreed on the need to urge China and Russia -- two permanent members of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 to back punitive measures.

Today's meeting included Cabinet members from both governments. It came just days after the two leaders completed separate visits to the United States for talks with President Bush on possible sanctions against Iran's gover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