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에서 저항세력들의 로케트와 박격포 공격이 21개월만에 최저수준으로 떨어졌다고, 이라크 주둔 미군이 밝혔습니다.

미군은 지난 10월중의 저항세력의 로케트와 박격포 간접 공격건수가 369건으로 전년동기에 비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고 말했습니다. 미군은 1,000건 이상을 기록했던 지난 6월 이후 매달 저항세력의 공격건수가 현저히 줄었다고 말했습니다.

미군은 이같은 공격건수 감소현상이 무기은닉장소에 대한 이라크 인들의 활발한 신고와 지역 화해 노력, 연합군의 로케트 분대 제거노력에 기인하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미군은 바그다드지역에서 폭력이 감소함으로써 정부가 그동안   안보상의 이유로 폐쇄했던 10개 주요도로를 이달 말쯤 재개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The U.S. military says rocket and mortar attacks by insurgents in Iraq have dropped to their lowest level in 21 months.

The military says it recorded 369 indirect fire attacks in October 2007, less than half the number reported in October the previous year. It says the attacks have declined each month since June, when more than a thousand were recorded.

The U.S. military attributes the drop to Iraqi citizens reporting weapons caches to authorities, local reconciliation efforts and coalition troops dismantling rocket squads.

An Iraqi military official says declining violence in Baghdad will allow the government later this month to re-open 10 roads that have been closed for security reasons.

In other news, Iraqi officials say security guards working for a U.S. company shot and killed an Iraqi taxi driver whose vehicle approached a convoy in Baghdad on Satu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