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의 인권담당 전문가가 닷새 일정으로 군사 통치 하의 버마를 방문하고 있습니다.  파울로 세르지오  핀헤이로 특사는 최근 반정부 시위에 대한 유혈 진압으로 얼마나 많은 희생자들이 발생했는지, 또 얼마나 많은 인사들이 구금됐는 지를 알아보기 위한 임무를 띄고 있습니다.

버마 수도 랑군에 11일 도착한 핀헤이로 특사는 4년 만에 처음으로 버마를 방문하게돼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핀헤이로 특사는 버마 정부 허용의 인권 유린 행위에 관한 광범위한 조사의 일환으로 버마 형무소들에 접근할 결의로 있다고 말했습니다.

버마 정부는 최근 반정부 시위 도중 10명이 사망하고 3천명 정도가 연행됐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외교관들과 인권 단체들은 이들의 수가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A United Nations expert on human rights is in military-ruled Burma, on a five-day mission to determine how many people have been killed or detained in a crackdown on recent opposition protests.

On arrival today (Sunday) in Rangoon, envoy Paulo Sergio Pinheiro said he was happy to be in Burma for the first time in four years -- the last time military authorities allowed him to visit.

Pinheiro said he is determined to gain access to Burma's prisons, as part of a wide-ranging probe into allegations of government-sanctioned abuse.

The government said 10 people were killed and about three thousand arrested during recent protests. Diplomats and human rights groups have put both figures much higher.

Pinheiro was to travel 80 kilometers north of Rangoon to a monastary in the town of Bago today, before visiting the isolated new capital, Naypyidaw Mon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