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는 분리주의 운동을 펼친 혐의로 기소된 5명의 위그르 회교도들에게 사형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의 관영 신화통신은 11일 신강 위그르 자치구의 카슈가르 중급법원이 6번째 피고에게는 종신형을 선고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화통신은 사형을 선고 받은 5명 가운데 2명은 2년 동안 선고를 유예받는다고 전했습니다.  따라서 이들 2명은 자신들의 잘못을 반성하고 모범을 보이면 종신형으로 형을 감면받게됩니다.

중국 정부 관계자들은 이들 위그르 회교도 6명이 테러 조직에 소속돼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신강 자치구내 독립운동을 펼치고 있는 위그르족을 강경 탄압하고 있습니다.

*****

China says it has sentenced to death five ethnic Uighur Muslims from the country's restive far western region, who were convicted of separatist activities.

The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id today (Sunday) that the Intermediate Court in Kashgar, in the province of Xinjiang, sentenced a sixth man to life in prison.

The agency said of the five men who were sentenced to death, two had their sentences suspended for two years. That means the death sentence will be commuted to life in jail if the prisoners show good behavior and remorse for two years.

Chinese authorities say the six ethnic Uighur Muslims were members of a terrorist organization.

China has cracked down hard on Uighurs, whom it accuses of trying to set up an independent state in Xinji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