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주둔 미군은 이라크 북부 4개 주에 대규모 군사공격을 전개해 테러용의자 200명을 검거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주에 시작된 이번 군사공격으로 이라크 내 알카에다 조직이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미군은 11일 3명의 고위급 알카에다 무장 용의자들을 체포하고 대규모 무기 저장소의 무기들 압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이라크 경찰은 11일 바그다드에서 미군 호송 차량에 도로변 폭탄 공격이 가해져 12살된 이라크 어린이가 사망하고 적어도 다른 3명이 부상했다고 말했습니다.

*****

The U.S. military in Iraq says a massive military operation has resulted in the capture of more than 200 suspected terrorists in four provinces in northern Iraq.

It says Operation Iron Hammer, which was launched last week, has made significant progress against al-Qaida in Iraq. The military said today (Sunday) security forces have captured three high value al-Qaida operative and seized several large weapons caches.

In Baghdad today (Sunday), Iraqi police say a roadside bomb aimed at a U.S. military convoy killed a 12 year old Iraqi. They say at least three other Iraqis were wounded in the blast.